상단여백
HOME 뉴스 단신 VR
'기후변화'체험 VR악세서리 ‘Ambiotherm’ … 집 안에서 사막 체험을?
민수정 기자 | 승인 2017.02.14 13:59

가상현실 환경에서 에베레스트 산을 오른다고 생각해 보자. 보일러를 튼 방안이 워낙 더워서 몰입이 안된다면 창문을 여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날씨가 더운 사막을 간다면? 여기 흥미로운 솔루션이 등장했다.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가상현실(VR)이 날로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시각과 청각, 후각에 이어 날씨까지 경험할 수 있는 VR헤드셋 액세서리가 나와 화제다.

최근 싱가포르 국립대에서 개발한  ‘Ambiotherm’은, 유저가 VR 콘텐츠를 시청하면서 날씨까지 느껴질 수 있도록 개발된 VR 악세서리로, 일반적인 VR 헤드셋에 ‘바람모듈’과 ‘온도모듈’, 두 가지 요소가 더할 수 있는 장치다.

첫째 ‘바람모듈’은 헤드셋 아래쪽에 두개의 팬을 부착한 형태다. 만약 유저가 스키를 타고 산을 내려가는 것을 시청하고 있으면, 모듈이 작동해 화면과 같이 얼굴로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체험할 수 있다.
‘온도모듈’은 목 뒤에 부착된 형태로, 가령 가상의 현실을 통해 ‘사막에서 햇볕 쬐기’와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싱가포르주립대학이 지난 2016년 10월 제출한 논문에 따르면 이 기기는 '사막지역'과 '눈덮힌 산'의 기후를 체험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현재 프로토타입이 나왔으며 추후 새로운 기후와 환경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제품 이미지를 살펴보면, 헤드셋에 장착시킨 모양새가 딱히 세련돼 보이진 않다. 또한 헤드셋 착용 시 이에 고정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헤드셋의 무게를 함께 고려해야 하므로 제품 상용화를 위해선 경량화가 필수 조건으로 보인다. 

'Ambiotherm'은 오는 5월, 콜로라도에서 진행되는 'Human Factors in Computing Systems' 컨퍼런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민수정 기자  fre@khplus.kr

<저작권자 © VR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GPM 박성준 대표 "함께하는 문화가 VR대중화 이끌 것"스코넥 최정환 부사장 "VR시장은 3년뒤 1차 성장기, 게임개발자들에게 기회 돌아올 것"IGS 최광수 팀장 "시각적 효과와 멀미, 몰입도간 균형 잡은 개발 필요"VR사운드 장규식 대표 "3D사운드 서서히 보급 중 VR시장 준비해야"

민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경향플러스 서울시 구로구 구로 3동 222-7번지 코오롱디지털타워빌란트 908호  |  대표전화 : 02)837-9351
등록번호 : 서울, 아03977  |  등록일자 : 2015년11월9일  |  제호 : VRN
발행인 : 장인수  |  편집인 : 안일범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안일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일범
보도자료 : nant@khplus.kr  |  사업제휴: nant@khplus.kr  |  광고문의 : nant@khplus.kr  |  독자제보 : vrn@vrn.co.kr
Copyright © 2017 VRN.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