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신 영상
中 쇼트트랙스타 판커신, VR카메라를 들다
안일범 기자 | 승인 2018.02.12 15:22

이것이 인텔스케일인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대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 인텔이 자사 '트루 뷰 VR'을 홍보하기 위해 감동적인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3일동안 중국 스포츠스타인 판커신, 일본 스포츠스타인 히라노 아유무, 그리고 미국에 입양됐다 한국 국가 대표를 달게 된 박윤정 선수 스토리를 각각 담았다.

판커신은 구두방을 하던 고향 아버지를 떠나 대부에게 입양된 스토리와 두 사람에게 인사를, 히라노 아유무는 외진 고향에서 응원해주는 가족들과 동네 사람들을, 박윤정은 캐나다 대표팀으로 뛰는 동생과 양부모에게 각각 메시지를 전했다.

360 영상을 활용하는 모습 역시 각각 달랐다. 판커신은 직접 한 손에 360 카메라를 들고 쇼트트랙을 질주, 폭발적인 속도감을 카메라에 담았다. 쉼없이 질주하는 그녀와 주변 환경은 흔치 않은 장면을 담아 낸 것으로 보인다.

​스노우보더인 히라노 아유무는 360 카메라를 아래에 두고 하늘을 날았다. 절묘한 각도로 날아오르는 그의 눈을 바라보는 것도 재밌는 장면일 듯 하다.

박윤정은 미국 아이스하키 스타이자 그의 여동생인 멜리사 브란트와 화면을 반반 나줘 가졌다. 모두 특수한 기법을 촬영한 영상이어서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은 그리 길게 가지 못한 듯 하다. 판커신의 부모님 박윤정 선수의 부모님은 입국을 마쳤고, 판커신 부모님 역시 초빙을 받았다. 히라노 아유무 부모님은 아직 정황이 파악되지 않으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둔 부모님에게 선택은 그리 어렵지 않아 보인다.

최신 기술을 동원했지만 시대착오적인 감성 마케팅 때문일까. 영상은 기대했던것만큼 바이럴 마케팅이 되지는 않는 듯 하다. 그 속에 숨은 기술만 안타깝게 됐다.

차라리 미친듯이 질주하는 판커신과 그 앞에서 달리는 심석희를 조명하고, '이번 만큼은'이라는 문구를 넣었다면 이 보다는 낫지 않을까.

안일범 기자  nant@khplus.kr

<저작권자 © VR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안일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경향플러스 서울시 구로구 구로 3동 222-7번지 코오롱디지털타워빌란트 908호  |  대표전화 : 02)837-9351
등록번호 : 서울, 아03977  |  등록일자 : 2015년11월9일  |  제호 : VRN
발행인 : 장인수  |  편집인 : 안일범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안일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일범
보도자료 : nant@khplus.kr  |  사업제휴: nant@khplus.kr  |  광고문의 : nant@khplus.kr  |  독자제보 : vrn@vrn.co.kr
Copyright © 2018 VRN.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